대학에서는 미술을 전공했다. 졸업 후에는 페인팅 개인전 <-8.5의 감성, 2011>, <코스모스, 2013>를 개최했다. 2015년부터 영상 작업을 시작했다. <강정 오이군, 2015>,  <덩어리, 2016>, <블라인드 필름, 2016>,  <봄날, 2018> 등을 연출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인디포럼 등에서 상영한 이력이 있다. 최근에는 영상과 피아노 연주를 결합한 오디오비주얼 퍼포먼스를 병행하고 있다.

Oh Jae Hyeong majored in Painting at university. After his graduation, he held a painting solo exhibition <Sensitivity of -8.5, 2011> and <Cosmos, 2013>. He started working on videos in 2015. He directed films such as <GangJeong mr.Cucumber, 2015>, <The Lump, 2016>, <Blind Film, 2016> and <A Spring Day, 2018>. He have screened at the <Jecheon International Music & Film Festival>,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and <Indie Forum>. In recent years, audio visual performance has been combined with video and piano performance.



오재형


광주 1985~ 

owogud@naver.com



■  개인전

2016   「블라인드 필름」, 일년만미슬관, 서울  *Performance 

2013   「COSMOS」, 충무로 영상센터 오!재미동 갤러리 미술동네

2011   「-8.5의 감성」, 쌈지농부 논밭갤러리, 헤이리

2011   「Nature Portrait」, 다원예술공간 도어, 서울

 


■  그룹 전시

2018   「아이공 비디오 쇼케이스마켓」, 서대문여관, 서울 *Performance 

2017   「마침 내 극장」, 행화탕, 서울

2016   「드로잉극장」, 테이크아웃드로잉, 서울

2016   「풍경」, 일년만미슬관, 서울

2015   「망각에 저항하기」, 안산 예술의전당

2014   「강정 숨결 녹색」, 수원시미술전시관 

2012   「THE MOMENT」, 이브갤러리, 서울

2011   「Color & Outside」풍경3인전, 강원대병원 도마갤러리, 춘천  



■  상영

2018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천시문화회관, 제천  *performance

2018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인디스페이스, 서울

2018   「서울무용영화제」, 아트나인, 서울

2018   「광주독립영화제」, 광주독립영화관, 광주

2018   「불온한 상상력전」, 미디어극장 아이공, 서울

2018   「인디다큐 시간여행 - 익숙한 풍경들, 개발과 재개발의 기록」, 한국영상자료원, 서울

2017   「씨네에코 환경영화제l 」, 세이아, 포르투갈 

2017   「제주영화제」, 메가박스 제주아라, 제주

2017   「미쟝센단편영화제」,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서울

2017   「콜트콜텍 수요문화제」, 클럽 빵, 서울  *performance

2017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공연 및 상영, 인디스페이스 & 탈영역 우정국, 서울  *performance

2017   「인디필름페스트 공상 vol.6」, 인디아트홀 공, 서울  *performance

2017   「인디포럼」, 인디스페이스, 서울  *performance

2017   「망명바다」, 광장극장 블랙텐트, 서울  *performance

2016   「망명바다」, 경의선 광장 기린캐슬, 서울  *performance

2016   「망명바다」, 제주프린지페스티발, 제주  *performance

2016   「인디애니페스트」,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명동CGV, 서울

2016   「발견과 주목」, 인디스페이스, 서울

2016   「서울독립영화제」, 압구정CGV, 인디스페이스, 서울

2016   「인디포럼」, 서울아트시네마, 서울

2016   「인디다큐페스티벌」,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서울

2016   「씨네륙」, 대륙서점, 서울

2016   「다큐보기」, 푸른영상, 서울

2016   「성동인권영화제」, 서울숲 야외무대, 서울

2016   「강정국제평화영화제」, 강정마을, 제주

2015   「인디포럼」, 롯데시네마 피카디리, 서울

2011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미디어극장 아이공 & 상상마당 시네마

2008   「Indie-Anifest2008 光란의 교차로」, 서울애니메이션센터



■  수상

2017   「CINE'ECO environmental film festival 」, 국제단편다큐부문 'Honorable Mention' 선정



■  학력

2010   상명대학교 한국화 전공 학사 졸업

Oh Jae Hyeong


Gwangju, b.1985

owogud@naver.com



■  Solo Exhibitions

2016   「BLIND FILM」 , Just Year Miseulkwan, Seoul  *performance

2013   「COSMOS」, OhZemidong Gallery, Seoul

2011   「Sensibility of -8.5」, Ssamzie Nongbu Non,Bat Gallery, Heyri

2011   「Nature Portrait」, Open Space Door, Seoul  

 


■  Group Exhibitions

2018   「Igong Video Showcase Market」, Inn Seodaemoon, Seoul  *performance

2017   「Finally My Theater」, Haengwhatang, Seoul

2016   「Drawing Theater」, Takeout Drawing, Seoul

2016   「Landscape」, Just Year Miseulkwan, Seoul

2015   「Against The Forgetting」, Ansan art center, Ansan

2014   「GangJeong Breath Green」, Suwon Art Center, Suwon

2012   「THE MOMENT」, EVE Gallery, seoul

2011   「Color&Outside」Trio Landscape, Gallery Doma, Kangwon University Hospital  



■  Screening

2018   「Jecheon International Music & Film Festival」, Jeochun  *performance

2018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Indiespace, Seoul

2018   「Seoul Dance Film Festival」, Artnine, Seoul

2018   「Gwangju Independent Film Festival」, Gwangju

2018   「Rebellious Imagination」, Igong, Seoul

2018   「Indiedocu Time Travel」, Cinematheque KOFA, Seoul

2017   「CINE'ECO environmental film festival 」, Seia, Portugal

2017   「Jeju Film Festival」, Megabox, Jeju

2017   「Miseenscene Short Film Festival」, Lotte Cinema, Seoul

2017   「Cort Wednesday Festival 」, Club Bbang, Seoul  *performance

2017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Indiespace, Seoul  *performance

2017   「Indie Film Fest vol.6」, Indiearthall Gong, Seoul  *performance

2017   「Indieforum」, Indiespace, Seoul *performance

2017   「Exile Ocean」, Blacktent, Seoul  *performance

2016   「Exile Ocean」, Kirin Castle, Seoul  *performance

2016   「Exile Ocean」, Pringe festival, Jeju  *performance

2016   「Indieanifest」, Seoul Animation Center & CGV, Seoul

2016   「Monthly SIDOF」, Indiespace, Seoul

2016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CGV, Seoul

2016   「Indie Forum」, Seoul Art Cinema, Seoul
2016   「Indie Docu Festival」, Lotte Cinema, Seoul 

2016   「Cinelook」, Daelook Bookstore, Seoul

2016   「Watch Docu」, Docupurn Studio, Seoul

2016   「Sungdong Human Right Film Festival」, Seoul Forest, Seoul

2016   「International Peace Film Festival In Gangjeong」, Gangjeong Villige, Jeju

2015   「Indie Forum」, Lotte Cinema, Seoul

2011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Igong, Seoul

2008   「Indie-AniFest」, Seoul Animation Center



■  AWARD

2017   「CINE'ECO environmental film festival 」, 'Honorable Mention' 



■  EDUCATION

2010   Sangmyung University, BFA Korean Painting



쫓겨나는 것들이 많다. 거주지에서 길바닥으로, 이 거리에서 저 거리로,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으로 세상은 매일 한 움큼씩 사라진다. 지옥은 동일한 패턴으로 만들어진다. 타깃을 만든다. 거기에 견고한 임시 벽을 세운다. 곧이어 벽 안을 식민지로 선포한다. 어떤 일이라도 용납하고 허용한다. 공인된 폭력이 활개 친다. 일이 끝나면 임시 벽은 허물어진다. 이어폰을 끼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그 곳을 힐끗 보고, 가던 길을 간다. 나도 그 중에 한 사람이다.


눈을 감으면 편하다. 아직 내게 깊숙이 닥친 일이 아니니까. 그런데 왜 나는 부채의식을 가지고 있는 걸까. 아니, 가지고 있다고 ‘믿고 싶은’ 것일까? 내가 만든 작업이 세상이 도움이 될까? 그랬으면 좋겠다. 


There are many things being kicked out. From the residence to the street, from this street to that street, from the visible to the invisible, here and there parts of the world disappears every day. Hell is made in the same pattern. First, target is created. Then a solid temporary wall is built around the taret. Soon the walls are declared as colonies. Certified violence is allowed inside there. When the work is over, the temporary wall is broken down. People who walk around with earphones in their ears look at the place and keep going on their way. I am one of them.

 

It feels better when I just close my eyes. All those events are not something happens to me directly. But why am I having a sense of guiltiness? Or do I want to “believe” that I have a feeling of guiltiness ? Will any of my artistic creations help to change the world? I hope so.

INTER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