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의 감성 (Sensibility of -8.5) / 논밭예술학교 논밭 갤러리 / 헤이리 / 2011

-8.5의 감성 (Sensibility of -8.5) / 논밭예술학교 논밭 갤러리 / 헤이리 / 2011





-8.5의 감성

논밭예술학교 논밭갤러리

2011. 11.06-22




뒷산 산책을 나섰다. 살갗에 스치는 바람의 온도는 벌써 시원하면서 서늘한 가을이 찾아왔음을 느꼈고 짙푸른색의 하늘과 하얀색의 구름은 여기가 정녕 서울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 기분좋게 맑았다. 빛이 맑은 곳에선 모든 자연들이 총 천연색을 띈다. 흙 길의 땅색은 묵직한 주황빛을 띄고 있고  뭉쳐진 녹색의 수많은 나뭇잎들, 그리고 사이사이 비친 조그마한 수천 개의 햇빛들은 녹색의 감각적 덩어리들 속에서 보석처럼 빛나고 있었다. 주황색의 묵직한 땅, 나뭇잎 녹색의 덩어리들 사이에는 나무기둥의 선적인 요소가 마치 조형적인 균형을 뒷받침하기라도 하듯 그 곳에 자리잡고 있다. 사각형 틀을 가둬놓고 아무 풍경이나 설정해보아도 모두가 완벽한 구성들이다. 



구도? 상상력? 아이디어? 적어도 이 순간만큼은 무엇도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내 머릿속에 담겨있는 자의적인 상상력이나 아이디어들 마치 그런 것들이 이 순간에서는 엄청난 사치처럼 느껴진다. 길을 걸으며 내가 보고 있는 어떤 광경이라도 그대로 캔버스에 옮겨도 될 만큼 그 자체로 완벽한 구성과 색채를 이루고 있었다. 이 순간, '본다'라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 행위이며 동시에 내 자아를 해체시키고 있음을 느꼈다. 사랑하는 부인의 표정도 마치 정물화처럼 표현했던, 대상을 구현할 때 작가 개인의 내면의 감정과 상상력을 극도로 배제한 세잔의 풍경화를 보면 역설적으로 생명력과 사물들이 치솟는 듯한 에너지가 느껴진다. 그것은 세잔의 상상력으로 이미지의 변형을 꾀한 것이 아니라 원래 자연자체가 그러한 성질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었다. 오늘 뒷산을 거닐며 또 한번 느꼈지만 자연은 그 자체로 아주 강한 긍정의 감정을 지니고 있다. 뒷산을 그려야겠다.




나는 자연을 정확히 -8.5의 감성으로 바라본다. 다름아닌 내 '나쁜'시력의 수치이다. 언젠가 벌거벗은 눈으로 사물을 보았을 때에 아이러니하게도 더 적나라하고 자세한 광경들이었다. 그것은 미처 세계를 인식하기 이전의 상황, 아직 눈 앞의 사물이 '지각'되기 이전의 뒤섞임의 순간이며 순수한 색과 감각의 세계였다. 나무는 아직 나무가 아니고, 잎은 아직 잎이 아니며 땅은 아직 땅이 아니었다. 짙푸른색과 약간의 주황색 그리고 연녹색의 뒤섞임이 어떠한 형상을 탄생시키는 과정을 목격하는 듯 했다. 나는 내 캔버스가 이런 -8.5의 감성과 자연을 연결하는 매개체가 되었으면 한다.



2011

오재형



Sensibility of –8.5



I go take a walk the hill at the back of my house. The temperature of the air that touches my skin is already cooler, telling me it is autumn. Sky is more higher with deep blue, bright clouds spread over the sky spectacularly. I ask myself, am I really in Seoul?? Beautiful sunny weather and blue sky makes my mind clear and refreshing. When there is a lot of light all the nature shows their own luminocity with full intense colours. The color of the soil on the trail is thick orange, lush leaves of the tree has rich green, and thousands of beams of sunlight is sparkling like a gemstone through green leaves. The trail I am walking is suddenly flooded with mysterious senses of colours from nature. I love this moment.


I walk the trail and any scenery I see have a perfect composition and colours by itself. Between the thick orange colored soil and trembling green leaves, trunks of trees that connects the earth and the canopy are balancing the scenery. Anywhere I put my fingers to make a square frame, it all makes a perfect scene. This moment I realized that the act of “seeing” is such a noble thing. It disconstruct my ego and I see the nature in front of me purely intuitively and instictively. I feel like I don’t need to worry about artistic composition or projecting my mental concepts anymore. I just open myself to what is actually there in front of me and try to see it with my pure senses. Then I am not there anymore, I am melted into that scenery. I think about Paul Cezanne who portrait his loving wife as a still-life painting. In his landscape painting he extremely try to exclude his personal emotions and imaginations and ironically his painting shows full of life force energy of that landscape. I think it is because nature has living energy and this is a perfect art itself. Nature has really strong and positive emotion. Nature is so alive and life so beautiful. I am going to paint the hill at the back of my house.


I see the nature with the sensibility of –8.5. This number is my eye sight without glasses what machine tells me. One day I took off my glasses which I have been wearing since I was 7 years old. I was so surprised when I saw the landscape with my naked eyes because ironically things looked way more naked and more detailed than I thought, not blurred...! I felt like I was going back to the time before I had educated perception to the outside world. I felt like I became a baby who first open his eyes and start to see the things around him. He does not know what it is or how to call it, for him it just looks a mixture of forms and colors seen through the pure intuitive senses. It is like when tree was not a tree yet, leaves not leaves yet, earth not earth yet... I felt like I was witnessing the magical process that deep blue color and bright green and orange colors are mixed together and creating something beautiful form in a mysterious way. This makes me enjoying spending more and more time in the forest. Nature is so alive and is just amazing in itself. I wish my canvas become a medium that connects –8.5 sensibility and the nature.



2011

Oh Jae hyeong